[그녀들의 블랙박스] #39 내가 만약 남자라면 어떻게 or 어떤 이성을 유혹할 것인가!


 

내가 만약 남자라면 어떻게 or 어떤 이성을 유혹할 것인가!


이성을 유혹하는 방법에는 정말 많은 것들이 있겠지만

상대에 따라 유혹 방법도 달라질 것 같은데요~ :)

현재 좋아하는 이를 어떻게 유혹해야 할지 고민이신 분이라면,

오늘 그녀들이 말하는 이성 공략 방법을 참고하시면 좋을 듯합니다 :D

그럼 지금부터 <이성 공략 방법>에 대한 그녀들의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촌뜨기

여러분이 남자라면, 마음에 드는 이성이 나타났을 때 어떻게 유혹할 건가요?

속마음은 여자라서 누구보다 그 심리를 잘 아니까..

이성을 유혹하기 훨씬 수월할 것 같은데요! (*.*)





몽상녀

음.. 제가 남자라면 완벽하게 여자들이 좋아하는 패션 코디를 해서 호감을 사겠어요!

여자들이 좋아하는 남자 패션 스타일은 복잡한 듯 하지만 사실 엄청 단순하잖아요~!

과하지 않은 베이직한 스타일로 여성 취향 저격!! 호호..제 취향인가요...?





3분 카레

네.. 무슨 소리에용..... 

얼굴 잘생기면 과해도 다~~~눈감아 줄 수 있습니다 !(ㅠㅠ)

원빈이 머리를 밀고 스님 복장을 하고 있어도 전 OK요!






촌뜨기

전 돈을 많이 벌어서 이성을 유혹하겠어요!

물론 돈으로만 이성을 유혹하겠단 건 아니지만,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으면

좀 더 수월하게 매력을 어필할 수 있잖아요.

그녀가 좋아하는 물건도 손쉽게 사줄 수 있고~ 깜짝 이벤트도 해줄 수 있고요!





금사빠

에이~돈보다 중요한 건 '신뢰'에요! 전 '100% 신뢰감' 넘치는 남자가 되어..

이성을 유혹하겠슴돠! 주변을 둘러 보면 여자들을 불안하게 하는

남성이 은근히 많아요! (버럭)

만약 듬직하고 믿을 수 있는 상위 1% 남자라는 걸 보여준다면, 상대 여성도

샤르륵~하고 마음을 열 거에요.




 



삼순이

비싼 선물이 아니라도 정성을 보여주는 건 어떤가요? 진심이 담긴 선물을 매일매일 상대 여성에게 전해주는 거에요! (서프라이즈) 많은 사람들이 간과하고 있지만,

사실 여자들은 큰 것보다 사소한 것에 감동을 잘 받잖아요.

"길가다가 네 생각이 나서 샀어~"라는 둥 그녀에게 특별한 애정을 보여주는 거

 추천합니다! 그게 편지든~ 사랑스러운 눈빛이든 상관 없어요! 상대 여성이

'나 지금 사랑받고 있구나'라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면 무조건 OK!!





금사빠

근데 저는.. 정말 물불 안 가리고 다 퍼주는 스타일이거든요.... (엉엉)

오는 것 없이 늘상 주기만 하니 실망도 하게 되고 점점 지치더라고요...

그래서 그런 방법은 조금 '복불복'이라고 봐요!





몽상녀

물론 지나친 자선행사(?)는 독이 될 수 있죠~

너무 과하면 상대 여성이 질릴 수도 있고요. 그래서 이따금씩 적당한 밀당도

필요해요! (으쌰으쌰) 학창 시절에 제 친구를 짝사랑하는 남자가 매일매일 친구가

좋아하는 딸기 우유를 줬는데 친구 왈, 처음엔 은근히 좋았지만

나중엔 무섭고 싫었다고 하더라고요 (ㅋㅋㅋ)






일동

아 정말 남자들 피곤하겠다 / ㅋㅋㅋㅋ / 여자라서 다행이야~








촌뜨기

전 아싸리 '나쁜 남자' 이미지로 이성을 유혹하겠어요 (ㅋㅋ)

아시다시피 나쁜 남자도 은근히 인기가 많잖아요!

저도 여자지만 솔직히 여자들은 너무 까다롭..기..도 하고 (눈치)

연인끼리 싸울 때도 남자니까 항상 물러나줘야 하는 것도 있고...

전 자존심이 세서 그런 거 못하겠어요. 착한 남자 포기하고 나쁜 남자로 어필할래요!





3분 카레

유혹 방법도 유혹 방법이겠지만.. 

자신에게 맞는 상대를 만나는 것도 중요할 것 같아요.

말 나온 김에 여러분이 남자라면, 어떤 이성을 만나고 싶은가요(><)






일동

어우 / 나 같은 여자만 아님 돼 ㅋㅋㅋ / 왠지 찔린다







금사빠

저는 모든 것을 다 품어주는 여자를 만나고 싶어요.

굉장히 인자하고, 뒤에서 후광이 나고!! 덧붙이자면 향기도 나는 여자요!!!

예전에 이 모든 걸 충족한 학교 선배 언니가 있었는데요.

정석 미녀는 아니었지만 여자인 저도 참 끌리더라고요.





중심을 잡을 줄 아는 여자요!

조용한 카리스마라고나 할까?

갈대처럼 이리~저리 호들갑 떠는 사람은 많아도

강철처럼 흔들리지 않는 여자는 잘 없잖아요~ (ㅋㅋ)






삼순이

약간 철부지 같긴 하지만 세상의 때가 묻지 않은 해맑은 여자를 만나도 좋을 듯 해요.

그냥 옆에 있기만 해도.. 긍정의 에너지가 넘치는 사람 있잖아요.

제가 남자라면 그런 여자들이 정말 순수하고 귀여울 것 같거든요.





몽상녀

여러분.. 

여러분이 되고 싶은 여자를 말씀하시면 어떡하나요 (ㅋㅋㅋ) 





코코

이야기를 듣다 보니 새삼스럽게 남자들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들은 어떻게 섬세한 여인들의 취향을 맞추며 사는 걸까요...?

어쨋든 핵심은 이 사람 저 사람 다 찔러보기 보다는

자신이 좋아하는 한 사람만 잘~ 공략하면 된다는 결론이네요!






 

이렇게나 다양한 이성 유혹 방법이 있음에도

단 한 사람의 마음을 얻는 것은 왜이리 어렵고 힘든 걸까요?

하지만, 사랑은 쟁취하는 자의 것이라고 하죠~!

이성을 유혹하고 싶을 때에는(?) 자신감을 가지고 나의 매력을 어필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오늘 소개해 드린 '이성 공략 방법'으로 꼭 멋진 사랑을 이뤄내시길 바랄게요~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신간 '연애 필독서' - [아무도 울지 않는 연애는 없다] 사랑으로 끊임 없이 고민하고 갈등하는 당신 필독

 

아무도 울지 않는 연애는 없다
사랑에 상처 입은 나를 위한 심리학

■ 지은이 | 박진진∙김현철 지음
■ 펴낸곳 | 애플북스


연애 필독서 '아무도 울지 않는 연애는 없다' 들여다 보기

이 책은 사랑을 하면서 느끼는 여러 가지 궁금증을 저자인 연애심리전문가가 일상의 쉬운 예를 통해 명쾌하게 해결해준다. 사랑∙연애∙이별에 대한 심리학적인 접근으로 다양한 감정의 원인을 풀어가며 치유 받는 느낌이 드는 것도 사실. 아름답게만 해석했던 사랑의 행동 이면에는 우리가 인식하지 못했던 여러 심리가 숨어있다. 책을 읽어가며 당신은 그 동안 경험한 모든 사랑의 과거를 되짚어 보는 시간여행을 하게 될 것이다. 각자의 사랑이야기는 모두 다르지만, 책을 살펴보면 내용 하나하나가 마치 약속이나 한 듯 누구나 느끼고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이다. 사랑에 대한 아픔, 고민, 갈등 등 모든 감정의 위로는 이 책을 통해 얻을 수 있다. 또한 책에 담긴 깊이 있는 저자의 심리학적 지식은 독자들에게 깨달음을 주는 동시에 사랑에서 오는 행복을 만끽하기 위한 준비를 도와 줄 것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책의 제목과 달리 아무도 울지 않는 연애는 이 책을 통해 가능하다. 

                                본문 中

사랑에 상처받은 사람이라 생각한다면, 저자가 쓴 한 줄의 문구를 통해 치료받을 수 있다. ‘당신의 사랑은 언제나 옳다.’ 그러니 후회 없이, 두려움 없이 사랑하라. |본문 244쪽 ■

커플매너저 한 줄 코멘트

"사랑의 경험을 가진 이라면, 공감할 수 있는 모든 궁금증. 한 권의 책을 통해 답을 찾을 수 있다"
                                                                             (이은영 커플매니저)
"사랑에 있어 솔직하지 못했던 나를 깨닫고, 다음 사랑을 위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책"                                                                                   (황희주 커플매니저)

"연애를 못하는 친구에게 선물하고 싶은 책, 내가 해주는 백마디 말보다 한 권의 책이 낫다"  
                                                                                                              (송원석 연애칼럼니스트)

책에서 발견한 연애진리

아픈 만큼 성숙해지는 것이 사랑이다
사랑은 수 많은 감정과 경험을 우리에게 선사한다. 사랑에서 겪는 아픔 또한 우리에게 배움이 되어 상처에 대한 면역과 경계를 주지 아니한가. ‘아무도 울지않는 연애는 없다’의 책은 이렇게 상처받은 우리의 마음에 대한 원인을 바로잡아 치유해준다.

담담히 책을 읽어 나아가다 보면, 앞으로 다가올 사랑에 대한 설렘과 자신감이 가득 찬 ‘나’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책을 읽은 후, 사랑을 하면 모두가 그런 것이라 당연하게 혹은 무심하게 지나쳤던 것들을 되돌아보고, 저자가 적어놓은 문제점의 원인에 대해 수긍하며 공감할 수 있었다. 내가 느낀 이러한 공감 또한 나의 사랑의 경험에서 비롯되었음을 깨닫고, 그 동안 나는 헛 사랑을 해온 것이 아님을 새삼 실감하게 되었다. 많이 아파하고 주저했던 모든 감정들이 지금의 나를 있게 한 것임을 깨달으며, 지난 사랑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느끼기도 했다. 사랑에 상처받아 사랑하기를 주저하는 사람이라면, 오히려 그 두려움을 극복할 필요가 있다. 책의 제목처럼 ‘아무도 울지않는 연애는 없다’라고 생각하며 사랑에 부딪혀보길 권한다. 사랑에서 오는 모든 감정적 갈등이 심리학적으로 설명 가능한 원인에서 기인한 것이기에 우리는 스스로 문제를 바로잡을 수 있으며, 사랑의 달콤함을 충분히 만끽할 수 있다. 사랑문제에 대한 원인과 해답을 얻고, 시간이라는 과정을 거쳐 해결하길 원하는 의지가 있다면 이 책을 적극 권한다. 책을 통해 진정한 의미로서의 울지 않는 연애를 하길 바란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