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오 연애가이드 - 10년 전 첫사랑,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10년 전 첫사랑,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Q. 인생에 딱 한번 올 것 같은 그런 사람

 

 

 

10년 만에 우연히 첫사랑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오랜 시간을 친구로 지내왔던 사이인지라 말하지 않아도
서로의 취향, 습관, 성격을 기억하고 있는 게 참 신기했습니다.
10년이라는 세월이 무색할 만큼 정말 예전으로 돌아간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동안 많은 사람을 만나면서 이 친구처럼 잘 맞는 사람이 없었기에 많이 생각났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우연찮게 만나서 긴가민가 했던 감정이 뚜렷해지니
다시 시작하고 싶은데 상대방의 마음을 알 수 없어 망설여집니다.

그 후로도 종종 만나고 있긴 합니다만, 헤어지고나면 감감 무소식인 그녀..
저에게 거리를 두는 게 느껴집니다. 제가 부담스러운 걸까요?

 

 

A. 첫사랑, 어쩌면 이렇게도 그대로일까?

 

잘 있었냐는 인사가 무색할 만큼 편하기만 한 옛사랑의 등장에 당신의 마음이 설레는 게 느껴지는군요. 고등학교 때 멋 모르고 시작했던 첫사랑에 대한 아련한 그리움과 기분 좋은 추억이 상대로 인해 새록새록 피어나는 것 같은데요. 벌써 10년 전의 일, 그 동안 당신은 다양한 사랑을 겪었을테고 그 중에는 상처와 좌절의 경험도 있었겠죠. 그래서 당신은 자신을 누구보다 잘 알고 이해해주는 것 같은 옛사랑이 반가운 듯 합니다.

 

어쩌면 ‘나를 잘 아는 이 사람이라면, 더는 상처받고 아플 일은 없을 것’이라 생각하는 건지도 모르겠어요. 하지만 당신의 기대와 달리, 이 모든 것은 연애 직전의 단계에서 겪는 착각일 수 있답니다. 흔히들 연애를 돌아볼 때 가장 좋을 때는 ‘연애의 순간’보다 ‘연애의 직전’이라고 말하죠. 남녀가 서로를 가장 많이 생각하며 설렐 때가 연애 직전이라는 점에서 말입니다.

 

상대를 변화시켜 내게 맞출 필요도 없거니와 그럴 당위성도 존재하지 않으니 화가 날 일도 짜증낼 일도 없는 지금 이 순간이 마치 영원하리라 생각되나요? 상대는 이성에게 잘 보이고 싶은 본능적인 수준에서 행하는 선의인데, 당신 혼자 꿈에 부풀어 있는 건 아닌지 생각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이것은 당신의 행복에 찬물을 끼얹는 말이 아니라, 후에 상대에게 마음을 전했을 때 돌아올 모든 가능성에 대해 마음의 준비를 하자는 이야기예. ‘우리 그때 왜 이어지지 않았지?’라는 반문으로, 점점 커져가는 마음을 견제하고 자제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이상, 듀오 연애가이드였어요!

 

 

 

신고

연애명대사 -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감사

연애명대사 -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감사

연애하기 너무나 좋은 계절, 봄이 다가오고 있어요.
그래서 그런지...요즘 제 마음 속에 팍 꽂혀버린 노래!
오늘은 제가 무한반복으로 듣고 있는 노래 속의 아름다운 가삿말을 여러분과 나누고 싶어 포스팅을 올립니다.
바로 김동률 씨의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그리고 '감사'~
주옥같은 가사 속으로 함께 gogo~!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
여전히 부족하지만 받아주겠냐고
널 사랑하는게 내삶에 전부라 어쩔 수 없다고 말야

사랑한다는 말을 해주고 싶은 사람이 있는데..
자칫 두 사람의 사이가 어색해질까, 다신 못보게 되지 않을까..하는 고민으로  망설이고 계신가요?
고백을 주저하지 마세요! 용기를 내서 사랑을 쟁취하자고요!!
한번 뿐인 인생, 지나가면 다시는 오지 않을 시간!
지금 본인의 감정에 보다 솔직해질 필요가 있지 않을까요?
더군다나 화이트데이도 다가왔자나요~ ^^

하지만 역시 사랑한다는 말을 꺼낸다는 건 부끄럽고 낯간지러운..ㅋㅋ 어려운 일이겠죠.
그러고보니 김동률 씨의 노래 '사랑한다는 말'에도 이런 가사가 있군요.

사랑한다는 말 내겐 그렇게 쉽지 않은 말..
사랑해요. 너무 흔해서 하기 싫은 말
하지만 나도 모르게 늘 혼자 있을 땐 항상 내 입에서 맴도는 그 말...

흔하디 흔하지만 들을 때마다 사람에게 감동을 주고 행복하게 만들고
입가에 미소를 띌 수 밖에 없도록 만드는 그 말이 바로 묘한 '사랑한다는 말'이 아닐까 싶어요.

화이트데이가 있는 이번 주말엔 조금만 용기를 내서 다들 멋진 고백을 할 수 있기를!
그래서 기다리고 기다리던 사랑을 얻을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김동률 씨의 노래 '감사'의 가사처럼 사랑하는 내 반쪽을 만나
행복한 내 삶의 전부, 내 삶의 이유를 찾을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봅니다!
(아..저도 얼른 제 삶의 전부, 제 삶의 이유를 좀 찾고 싶어요..ㅜㅜ)

이제야 나 태어난 그 이유를 알 것만 같아요
그대를 만나 죽도록 사랑하는 게
누군가 주신 내 삶의 이유라면

더 이상 나에겐 그 무엇도 바랄게 없어요.
지금처럼만 서로를 사랑하는 게
누군가 주신 나의 행복이죠.

이상 듀오 애피소드의 까칠한 알라코였습니다.
듀오 애피소드 www.duoepisode.com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