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관리자로그인

남성이 원하는 네 가지 타입의 아내 - 연애칼럼 7

결혼정보회사 듀오의 커플매니저가 알려주는 연애와 결혼에 관한 모든 것
결혼정보 연애칼럼 그 일곱번째 주제는 '남성이 원하는 네 가지 타입의 아내'입니다.

남성은 어떤 타입의 여성을 아내로 맞길 원할까요?

사실 '네 가지 타입의 아내'라는 말은 '네 가지 타입의 남편'이란 말과도 같습니다.
왜냐하면 각각의 타입을 원하는 태도를 통해
각기 다른 타입의 남편의 모습을 알 수 있으니까요.

이런 이야기에 정답이 있을 수 없겠지요?
서로 취향이 다르고 가치관이 다르기 때문이죠.
다만 이런 몇 가지 타입의 아내와 남편의 모습을 통해
바람직한 부부상은 어떤 것일까
한번쯤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듀오의 김혜정 대표가 전하는
남자들이 아내를 선택하는 네 가지 기준,
지금부터 한번 알아 보시죠.


  남성이 원하는 네 가지 타입의 아내

언젠가 일본의 한 결혼정보회사 임원과 식사를 하다가 들은 이야기인데 새겨둘 만한 대목이라 생각하여 소개한다. 그의 말에 따르면 결혼하려는 남성은 대개 네 가지 타입의 여성을 원한다고 한다.

첫째는 ‘여자, 아내’.

  여성으로서 성적인 매력을 갖추고 얼굴과 몸매가 빼어나야 하고 옷 입는 맵시도 뛰어나야 한다. 애교가 넘쳐야 할 것은 말할 것도 없다. 이런 여성은 자기 얼굴 가꾸기와 몸매 단장하기에 바빠 자연히 집안일에는 소홀할 수 있다. 그래도 좋다. 이런 타입의 아내를 원하는 남성은 그저 바라보기만 해도 흐뭇한 미소가 번진다는 것이다.


둘째는 ‘아이들 엄마, 아내’.

  외모가 좀 떨어져도 괜찮다. 애교가 없어도 참을 수 있다. 남편을 제대로 챙기지 못해도 어쩔 수 없다. 다만 아이들을 잘 키우고 교육 시키는 것으로 충분하다. 이런 아내는 모든 일에 있어 아이가 우선이고 남편은 뒷전이다. 그런 것을 서운해 하면 안 된다. 이런 타입의 아내를 원하는 남성 역시 아내보다는 아이들이 우선이기 때문이라고 한다.


셋째는 ‘엄마, 아내’.

  성적인 매력이 없어도 좋다. 아이들에게 좀 소홀해도 대수 아니다. 그러나 남편만큼은 제대로 내조해야 한다. 이런 타입의 아내를 원하는 남성은 하나에서 열까지 아내가 챙겨주지 않으면 양말 하나도 제대로 찾지 못한다. 한마디로 어린아이다. 그저 아내에게 응석 부리고 투정하고 의지한다.


네 번째 타입의 아내는 ‘여자 아내’도 아니고, ‘아이들 엄마 아내'도 아니고, ‘엄마 아내’도 아니다.
 
  그래서 예쁘지도 않고, 아이들을 잘 가르치고 키우는 일에 소질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마음이 바다보다 넓어서 남편의 온갖 응석을 다 받아주는 것도 아니다. 그런데도 대부분의 남성은 이런 타입의 아내를 원한다고 하는데 그건 바로 ‘동반자 아내’다.


인생의 반려자이기 때문에 지나치게 꾸미기보다는 오히려 진솔한 모습을 보인다. 무조건 아이와 남편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기보다는 자신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자신을 가장 사랑한다. 그 사랑 위에 남편과 아이에 대한 사랑도 놓는다.

남편에게 애교를 부리기보다 남편과 대화하기를 좋아한다. 남편을 어린아이가 아닌 한 사람의 성인으로 대하고자 한다. 그래서 때로 남편이 잘못하면 싸우기도 하고, 풀 죽어 있는 모습이 비치면 격려와 신뢰를 보내기도 한다.

왜냐하면 부부는 함께 삶을 살아가야 하는 반려자이기 때문이다. 길어야 한두 달 불 같은 연애를 하고 헤어지는 철부지 연인이 아니라 수십 년 함께 살아야 할 ‘너는 내 운명’이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듀오의 김혜정 대표

김혜정 대표는 서울대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Rutgers 뉴저지주립대에서 MBA를 졸업했으며
미국공인회계사 AICPA 자격을 취득한 전문경영인이랍니다.

이상 듀오 애(愛)피소드의 애매한 모호씨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http://duoepisode.com/trackback/165 관련글 쓰기
  • 가족은 부와 성공의 가장 큰 원동력 Trackback fromspeak the truth 2008/08/19 16:44

    자녀의 가장 큰 교육은 화목한 가족의 모습입니다. 가정불화는 사회문제로서 이제는 익숙해져버렸습니다. 별로 다른 문제들보다 심각해보이지 않는 누구에게나 있을 수 있는 것으로 느껴집니다. 하지만 가족간의 불화는 자신의 꿈과 행복을 갉아먹는 가장 큰 요소입니다. 가족간의 작은 다툼이라도 그것을 소흘히 생각하는 것은 잘못된 생각입니다. 자신의 직장과 꿈보다 가족을 작게 생각하는 것도 잘못된 생각입니다. 가족은 자신의 성공을 위한 가장 큰 원동력이기 때문입니..

  • 부부관계가 좋아지려면... Trackback from새롬이 아빠 윤태의 동화세상 (yuntae.com) 2008/08/19 21:34

    이 시대 부부로 살아가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 윤태 매년 5월 21은 부부의 날 독자 여러분, 오늘 5월 21일 무슨 날인지 아십니까? 혹시 달력 자세히 들여다보셨나요? 그렇습니다. <부부의 날>입니다. 지난해부터 법정기념일로 지정됐지요. 부부관계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화목한 가정을 일궈가자는 취지로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이번주 일요일에 결혼하는 대학 동창녀석이 있습니다. 대학 시절 일명 ‘꽃밭’에서만 놀던 잘나가는 녀석이었지요. 물어보니 중매로..

  • 불공평해, 남자는 하나도 안 힘들잖아-_- Trackback from정철상의 커리어노트 2008/08/20 13:18

    아내가 첫째 아이를 놓고 한 말입니다. 아이에게 젖을 물리고 있던 아내가 직장에서 돌아온 저에게 던진 푸념이었죠. 산고의 고통도 고스란히 여자가 안아야하고, 양육의 고통도 여자의 몫이라는 것이죠. 아이 놓을 때도 고통스러웠는데, 모유 먹일 때도 너무 고통스럽다는 것입니다. 산고와 양육의 고통을 많이 떠안아야 하는 여자의 삶 젖을 빠는 아이의 힘이 어찌나 좋은지 고통스러울 정도로 아프다는 것입니다. 사실 유두와 자궁은 말초신경으로 연결되어서 고통스러울..